요즘 밖에 안나가니깐, 온라인에서 산 물건들 택배로 많이 오는데

식모한테 고젝기사랑 접촉하지 말고, 

고젝기사한테 택배 문 앞에 내려놓으라고 이야기 하고 

떠나면 가서 주워오라고

이야기를 몇 번 했는데

말기를 못 알아먹는지, 그냥 접촉해서 받아오더라.

답답하고 짜증나는 정도를 넘어서 이제는 열이 받는다.

집 밖에 거의 안나가는데 이 멍청한 식모 때문에 코로나 걸리는거 아닌지 존나 걱정되네. 

 

식모 그냥 해고할 생각인데, 문제는 다음에 구하는 식모도 거기서 거기일 것 같다는 강한 느낌이 든다.